경기도, 예산반영도 없는 러시아 기술협력사업 '좌초'
상태바
경기도, 예산반영도 없는 러시아 기술협력사업 '좌초'
  • 한영민 기자
  • 승인 2014.02.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고도화와 사업화 지원을 목적으로 추진했던 '경기도-러시아 기술협력사업'이 예산반영을 못하는 등 준비 소홀로 중단됐다. 16일 도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0월 김문수 지사가 러시아 바우만공과대학 그리고리예비치 부총장과 기술협력 MOU체결 후속조치로, 지난해 1년간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사업 추진을 준비했다. 이후 도는 기술협력 전담기관으로 한국산업기술대학 한-러센터를 지정하고, 협력기관으로 경기과학기술진흥원과 경기테크노파크 등을 선정해 추진했다. 도는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 기술협력사업 소요예산을 추경에 확보하기로 하고 도내 기술이전 희망업체 모집, 러시아 원천기술자 초청 기업 설명회, 도내 11개 기술협력 희망업체를 대동해 러시아 현지에서 협상을 실시했다. 또 5월에는 기술이전 절차 컨설팅, 기술개발비 지원 등으로 사업화 추진 단계까지 진행됐다. 그러나 지난해 도의 재정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1차 추경이 9월께 진행, 관련예산도 확보하지 못한 채 러시아 현지를 방문하는 등 수 천만원의 예산만 낭비하고 사업은 무기한 중단됐다. 이에대해 도내 기업 관계자는 "경기도는 당시 레이저 가공기술 등 군수관련 원천기술을 비롯 우수한 기초 기술을 전수받아 상용화하면 큰 이익이 발생하는 소위 '보물섬'을 발견한 것처럼 홍보하며 기술이전 희망업체 등을 모집했다"며 "그러나 예산 반영도 없는 사업 추진 등 준비소홀로, 러시아 시장에서의 경기도 공신력을 저하시키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한영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