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순천시 '동아시아를 품은 문화도시 건설' 박차
상태바
[기획특집] 순천시 '동아시아를 품은 문화도시 건설' 박차
  •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 승인 2021.04.1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한 동아시아문화도시
문체부 문화도시 지정 목표 달성 총력
문화재 활용 제1의 도시 실현
시민에게 힘이 되는 순천형 문화예술 구현
지역 문화예술단체 활성화 진력
허석 순천시장 [순천시 제공]
허석 순천시장 [순천시 제공]

전남 순천시가 위드 코로나 시대 지역 문화예술의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시는 문화도시 국가지정, 문화재 활용 제1의 도시 구현, 시민에게 힘이 되는 순천형 문화예술 구현, 지역 거점 문화예술단체 활성화 추진 등 생태에 문화의 옷을 입히고 예술의 선율을 더할 밑그림을 구체화해나갈 계획이다.

● 동아시아문화도시
매년 한·중·일 대표 도시를 선정하여 각국 공식행사 및 연중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한중일 공동발표에 따라 순천시, 중국 소흥시·둔황시, 일본 기타큐슈시 3개국 4개 도시가 공식적으로 대내외적으로 선포됐다.

하이라이트인 개막행사는 오는 5월 14일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순천만, 동아시아를 품다’라는 주제로 코로나시대 문화의 에너지로 치유(治癒)와 재생(再生)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대행사로는 한중일 멀티 사진전, 동아시아 힐링의 숲, 지역 문화예술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2020 순천문화재 야행 [순천시 제공]
2020 순천문화재 야행 [순천시 제공]

● 문화도시 지정 목표
시는 2003년 기적의 도서관 건립을 기점으로 평생학습 도시, 201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성공개최와 제1호 국가정원 지정을 통해 국내를 대표하는 생태·정원의 도시 브랜드를 확립해왔다.

시는 제3차 문화도시 국가지정을 통해 생태문화도시로 발돋움 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시는 생태도시에 단지 문화의 외피를 입히는 것이 아니라 생태도시의 가치·철학·과정이 사람들의 일상생활 속에서도 하나의 삶의 양식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즉 문화생태계를 만드는 방법론적 가치로 정의하고 있다.

2019년 전남에서 유일하게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 받아 2년 동안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올 연말 지정을 목표로 문화도시 예비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순천향교 대성전 [순천시 제공]
순천향교 대성전 [순천시 제공]

●문화재 활용 제1의 도시 실현
시는 순천향교 대성전(보물 제2101호), 순천부읍성 남문터 광장 등과 연계하여 문화유산 대표축제로 인정받은 순천문화재 야행(8월, 10월), 팔마와 청렴정신을 계승하는 팔마문화제(10월) 등 과거와 현대를 연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월평 구석기 유적을 역사공원으로 조성하는 선사공원화 사업과 최근 고려 개국 공신 박영규 웅거지로 추정되는 해룡산성이 고대 전남 동부권 향토사 연구의 중요한 유적으로 이목이 집중된 만큼 해룡산성 복원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해룡면 신성리 일원은 2022년을 목표로 정유재란 전적지 사적 승격을 추진하고 있으며, 1단계 사업으로 구 충무초등학교 일원에 평화광장 및 역사 체험 학습장을 조성하여 오는 28일에 평화광장 개장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팔마비 [순천시 제공]
팔마비 [순천시 제공]

6월에는 순천만 습지가 한국의 갯벌로써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될 예정으로 지난 2018년 선암사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함께 전국 최초로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을 동시에 보유한 유네스코 유산도시로 거듭나게 된다.

또 2024년 낙안읍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읍성을 보존한 도시들과 (가칭)한국읍성도시협의회를 구성, 문화유산 가치를 높이고, 이를 토대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투어와 연계하고, 2022년에는 세계유산축전 유치를 목표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순천형 문화예술 구현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조성되고 만들어질 예술광장, 장안창작마당, 창작예술촌, 공연장, 창작소 등은 누구나 향유하고 즐길 수 있는 시민 공유공간 및 문화 콘텐츠 전시공간 등 생활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생활문화 저변 확대의 마중물인 ‘항꾼에 즐기는 아고라 순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지역 문화예술 단체 및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에게 작은 힘을 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규 문화예술단체 및 문화 활동가 발굴도 지속적으로 모색하는 한편, 영상위원회와 미디어센터를 중심으로 영상산업을 확대하고 미디어 교육 및 창작 지원 등으로 지역 영상문화 활성화에 힘쓸 계획이다.

2020 순천문화재 야행 해설투어 [순천시 제공]
2020 순천문화재 야행 해설투어 [순천시 제공]

●지역 문화예술단체 활성화
출범 3년 차를 맞이하는 순천문화재단은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고 항꾼에 즐기는 아고라 순천, 생활문화센터 운영, 2020 전국생활문화축제 성공 개최 등 위탁 및 공모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의 거점으로써 내실을 다져가고 있다.

이와 함께, 2021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 공동수행 및 지역의 문화예술 기부 문화운동인 순천문화틔움 캠페인을 통해 문화예술 후원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켜 지역 문화예술진흥에 힘써 나가고 있다.

순천예총은 7개 지부(회)별 활성화를 위해 공석인 사무국장을 채용하고, 순천예술인의 날, 청소년 예술축제 등을 수행하며 지역예술인과 시민들이 공유할 수 있는 문화예술의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

신순옥 시 문화예술과장은 “문화예술분야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시민들이 일상에서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하여 코로나로 힘겨운 일상을 보내고 계신 시민들과 지역문화예술인들에게 삶의 용기와 기쁨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시아 포스터 [순천시 제공]
동아시아 포스터 [순천시 제공]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sgw3131@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