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3.0%…취임이후 최저치
상태바
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3.0%…취임이후 최저치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5.0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조사결과, 더불어민주당도 27.8% 최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26∼30일 전국 18세 이상 25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33.0%였다.

이는 리얼미터의 조사결과 최저치이던 4월 첫째주의 33.4%보다 0.4%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0.3%포인트 내려간 62.6%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7.3%, 더불어민주당 27.8%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외 국민의당 7.8%, 열린민주당 5.3%, 정의당 3.7% 등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