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첫 공립 장사시설 '추모공원' 개장
상태바
안성시 첫 공립 장사시설 '추모공원' 개장
  • 안성/ 유완수기자
  • 승인 2021.05.0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안성시 첫 공립 장사시설인 ‘추모공원’이 개장했다. [안성시 제공]
경기 안성시 첫 공립 장사시설인 ‘추모공원’이 개장했다. [안성시 제공]

경기 안성시 첫 공립 장사시설인 ‘추모공원’이 3일 개장했다.

이 추모공원은 봉안담 8976기와 잔디장 640기, 수목장 500기 등 1만116기 규모의 봉안시설 및 자연장지로 이뤄졌다.

사망일 기준 6개월 이상 관내 주민 등록한 주민이 사망한 경우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개인 기준 50만∼130만원으로 관외 거주하는 관내 주민의 배우자, 부모, 자녀도 이용할 수 있으나 관내 주민 이용료의 2배를 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이 추모공원은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고 토지 이용의 효율을 높인 현대식 봉안시설”이라며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시 시설관리공단에서 위탁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안성/ 유완수기자
youy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