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수 송파구청장 “한예종 부지 그린벨트 해제, 서울시장 판단만 남았다”
상태바
박성수 송파구청장 “한예종 부지 그린벨트 해제, 서울시장 판단만 남았다”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05.04 09: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서 공식 요청
잠실주공 5단지 아파트 정비계획안 심의 재개 등 건의
서울시청에서 박성수  청장이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송파구 제공]
박성수 송파구청장(왼쪽)이 지난 3일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송파구 제공]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은 전날 지역 주요 현안 해결의 협력을 위해 서울시청을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25개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서울시장과 개별 면담을 가진 것은 박성수 구청장이 처음이며 면담은 약 30분간 진행됐다.

박 구청장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유치 예정부지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 적극 검토와 한예종의 탈서울 방지를 위한 협력을 공식 요청했다.

박 구청장은 “서울시의 입장 표명이 빠를수록 문화체육관광부의 조기 결정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며 “시장님의 정무적 판단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또 “약 3년간 표류중인 잠실주공 5단지 아파트 정비계획안의 심의를 위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어 “평균층수 개념을 도입해 35층 층수제한 해제를 적극 검토할 때가 됐다”며 “그 경우에도 한강변 스카이라인 형성과 입지특성에 따라 일조 및 경관을 해치지 않는 공공성 확보가 전제돼야 한다. 잠실 5단지도 그에 맞춰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옛 성동구치소 시설과 관련해 주민이 반대하는 감시탑, 담장 시설 등의 보존계획 재검토, 공공기여부지 도입시설에 대한 주민 요구사항의 반영 및 조속한 선정 등도 함께 건의했다.

이외에도 풍납동 토성일대 도시재생사업의 차질 없는 진행과 상반기 중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수립 완료,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시 지역상권 활성화 방안 검토, 장지 차고지 이전 및 문화복합시설 건립, 위례선(트램), 위례신사선 등 위례지역 교통 대책 조속 추진 등에 대한 시의 협력을 요청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o_nature 2021-05-12 20:58:22
아니 아직도 개발을 위해서 그린벨트따위 해제하면 그만이라는 안일하고 근시안적인 대안을 내놓는다고???지구온난화 더 가속화시켜서 온 몸이 튀겨지고 싶어서 그러는건가?? 내 자식들, 내 손자손녀들이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해줘야할거아니에요 당장 눈앞에 있는것만 해결하려고 급급하게 살아오다가 지금 지구가 이 꼴나서 전 세계가 이제 반성좀 하자고 친환경친환경 외치고 있는 세상인데. 마케팅도 csr 전략이 엄청 쓰이고 있는 요즘에 감없는 소리 하시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