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거래량 4개월 연속 아파트 제쳤다
상태바
서울 빌라 거래량 4개월 연속 아파트 제쳤다
  • 이신우기자
  • 승인 2021.05.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다세대·연립 거래량 지난달 3217건 아파트의 2.2배
강서·도봉·은평구 등 서울 외곽 중심으로 거래 활발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전매DB]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전매DB]

서울지역에서 다세대·연립주택 등 빌라 거래량이 아파트를 추월했다.

이는 집값과 전셋값이 크게 오르자 비교적 저렴한 빌라 매입을 서두르며 거래량 역전 현상이 4개월째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4월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3217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 1450건보다 2.2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통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도 많다.

하지만 올해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883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771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422건으로 아파트(3854건)보다 14.7% 많아졌고, 3월은 5056건으로 아파트(3730건)보다 35.5% 많아졌다. 지난달은 아파트 거래량의 2.2배 수준으로 격차를 더 벌렸다.

이에 전문가들은 올해 주택 시장이 '거래 절벽' 상황을 맞았는데 전셋값마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무주택자들이 아파트보다 저렴한 빌라 매수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굳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별로 지난달 빌라 거래를 보면 도봉구(357건·11.1%), 강서구(304건·9.4%), 은평구(273건·8.5%), 강북구(237건·7.4%)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다.

특히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증가는 실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