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삼성·청담·대치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상태바
잠실·삼성·청담·대치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임형찬기자
  • 승인 2021.06.1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등 4개 동 14.4㎢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 됐다. [전매DB]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등 4개 동 14.4㎢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 됐다. [전매DB]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등 4개 동 14.4㎢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 됐다.

시는 지난 9일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오는 23일부터 내년 6월 22일까지 1년간 발효되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안을 승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해당지역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전 10개월과 지정 이후 10개월을 비교하면 총거래량이 3천197건에서 1천349건으로 58% 감소해 투기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기준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 기초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특히 주거용 토지의 경우 2년간은 매매·임대가 금지되며 실거주용으로만 이용해야 한다.

최영창 서울시 토지관리과장은 "주택공급 확대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이번 재지정은 필수적"이라며 "풍선효과 등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실거주자 중심의 시장으로 재편하는 데는 분명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임형찬기자
limhc@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