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부사호 염도 저감 총력
상태바
보령시, 부사호 염도 저감 총력
  • 보령/ 이건영기자
  • 승인 2021.06.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부사방조제 배수갑문 피해 심각
희석용수 약 200만톤 공급 염도 저하
충남 보령시가 염분농도가 상승해 매년 영농시기 농업용수 공급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사호의 염도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령시 제공]
충남 보령시가 염분농도가 상승해 매년 영농시기 농업용수 공급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사호의 염도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령시 제공]

충남 보령시가 염분농도가 상승해 매년 영농시기 농업용수 공급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사호의 염도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보령시와 서천군 경계에 있는 담수호인 부사호는 지난 2007년 준공 이후 인근 농경지에 안정적인 농업용수를 공급해왔으나 상류지인 보령댐의 저수량 부족과 설치된 지 33년이 지나 노후된 부사방조제 배수갑문 등으로 인해 염해 피해가 심각했다.

이에 시는 예비비 1억 원을 한국농어촌공사 보령지사에 긴급 지원해 청천저수지 희석용수 약 200만 톤을 공급하고 부사호 상·하류를 분리하기 위한 분리막 설치 사업을 통해 기존 3700ppm의 염도를 1200ppm으로 저하시켜 지난 9일 부사·남포지구 농경지 1143ha에 모내기를 완료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이후 지속된 부사호 가뭄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부사방조제 보강을 위한 압성토 추진, 배수갑문 보수, 소황양수장 인입수로 신설 등이 시급해 농림축산부 건의를 통해 정부 예산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부사호 염해 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후된 부사방조제 보강은 꼭 필요하다”며 “국비 확보 노력뿐만 아니라 ‘농사는 천심’이라는 마음으로 우리 농민들이 영농시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보령/ 이건영기자
leeg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