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시의회,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사업 추진 합의
상태바
천안시-시의회,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사업 추진 합의
  • 천안/ 정은모기자
  • 승인 2021.06.1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박상돈 천안시장(가운데)과 황천순 시의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이 시장실에서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 사업과 관련 갈등 해결을 위해 회의를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10일 박상돈 천안시장(가운데)과 황천순 시의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이 시장실에서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 사업과 관련 갈등 해결을 위해 회의를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와 천안시의회가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사업을 놓고 끌어오던 갈등의 실타래를 풀었다.

10일 박상돈 천안시장과 황천순 시의장 등은 시장실에서 회의를 개최해 천안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천안삼거리공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동안 천안삼거리공원 재조성 사업은 박상돈 시장의 취임 이후 총사업비에 대한 견해차로 일부 시의원과 주민이 삭발까지 하는 등 갈등 양상을 빚어 왔다.

이번 합의로 지하 주차장 등을 포함한 475억원 규모의 사업에 추가로 공원 중앙에 바닥분수를 설치하기로 했다.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고 찾아가고 싶도록 특색 있는 테마형 놀이공간 조성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전국 제일의 명품 공원을 조성하기 위해 의회와 하나로 뭉쳐 초당적 협력을 통해 문제를 하나하나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천안/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