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교통인프라 확 늘어난다
상태바
양주시 교통인프라 확 늘어난다
  • 양주/ 강진구기자
  • 승인 2021.06.1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제2순환로·7호선 연장·GTX-C 노선·교외선 등 확충
7호선 도봉산-양주 노선도. [경기도 제공]
7호선 도봉산-양주 노선도. [경기도 제공]

경기 양주시에 각종 교통인프라가 확충된다.

10일 시에 따르면 현재 추진하는 전철 7호선 연장, GTX-C 노선 건설, 교외선 운행 재개 등 철도 3개 사업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양주 은현∼서울 고속도로 건설, 국지도 39호선 확장 등 도로 건설사업이다.

우선 7호선 연장사업은 7562억원을 투입해 1호선 도봉산역에서 장암역, 탑석역을 경유해 양주 고읍지구까지 총 15.1㎞ 구간을 건설하는 것으로 지난 2019년 12월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노선은 1조1762억원이 추가로 투입돼 양주 옥정신도시를 거쳐 포천까지 17.45㎞를 추가로 연결하게 되며 오는 2028년 개통이 목표다.

또한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74.8㎞를 잇는 GTX-C 노선 건설도 추진되고 있다.

이 노선은 오는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정부가 민간사업자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교외선 운행 재개도 추진한다.

교외선은 전철 1호선과 경의중앙선과 이어지며, 경기 서북부지역의 의정부∼양주∼고양 31.8㎞를 동서로 연결하는 유일한 철도 노선이다.

올해 교외선 개·보수를 위한 실시설계·공사비로 국비 40억원이 반영됐으며 오는 2023년 말 운행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양주시는 3개의 남-북 연결 철도망과 1개의 동-서 연결 철도망 등 4개의 철도망을 갖추게 된다.

이와함께 도로 확충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와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가 개통한 데 이어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와 양주 서부권의 대동맥이 될 장흥∼광적 국지도 39호선 확장, 양주 은현에서 광적, 의정부를 거쳐 서울로 연결되는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 가운데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는 파주∼양주∼포천 구간(24.82㎞) 공사가 2017년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3년 개통을 앞두고 있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는 제1순환고속도로 외곽 김포∼파주∼양주∼포천∼남양주∼양평∼이천∼안성∼평택∼오산∼화성∼안산∼인천∼김포 261.5㎞를 잇는 것으로 2025년 전 구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외에 시는 서울∼양주 고속도로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은현IC에서 의정부시를 거쳐 서울 동부간선도로를 잇는 21.6㎞의 왕복 4차로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지난해 8월 국토교통부에 제안한 상태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5년 착공해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한편 시는 그동안 교통 인프라 부족으로 발전이 더디게 이뤄져 이들 사업이 마무리되면 경기북부 교통의 중심도시로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역에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양주/ 강진구기자
kj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