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주요 도로변 황금빛 물결…황금사철나무 식재
상태바
예산군, 주요 도로변 황금빛 물결…황금사철나무 식재
  • 예산/ 이춘택기자
  • 승인 2021.06.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오대로·군청로·내포신도시 진입도로 등 ‘명품 가로환경’ 조성
황금사철나무가 식재된 가로경관. [예산군 제공]
황금사철나무가 식재된 가로경관. [예산군 제공]

충남 예산 주요 도로변이 황금빛 물결을 이뤘다.

10일 군에 따르면 예산만의 특별하고 이색적인 가로환경 조성을 위해 황금사철나무를 지속적으로 식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금사철나무는 사철나무과의 한 종류로 햇빛을 받으면 잎사귀가 고운 금색으로 변해 ‘황금사철’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특히 다른 나무가 잘 자라지 못하는 환경에서도 생육이 왕성하고 공해를 견디는 힘이 크며, 노지에서도 월동이 가능해 가로수로 매우 적합한 수종이다.

금오대로(터미널∼구 보건소) 1486m, 군청로(신성아파트 앞) 105m, 예산로(센트럴웨딩홀 앞) 271m, 아리랑 회전교차로 150m, 지방도 602호선(내포1진입로) 3300m 등 총 5312m에 황금사철나무를 약 7만주 이상 식재하는 등 ‘명품 가로환경’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군은 황금사철나무 식재 이후 가지 자르기, 잡목 제거, 맹아정비 등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가로수 관리에 나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황금사철나무 식재와 관리를 통해 특색 있는 가로경관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지역민과 관광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명품 가로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예산/ 이춘택기자 
chtlee@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