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화의 e글e글] 스타벅 이야기
상태바
[윤병화의 e글e글] 스타벅 이야기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1.06.1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병화 성남미래정책포럼 이사장

한국인들도 즐겨 마시는 커피체인 스타벅스(star bucks)의 상호가 허먼 멜빌의 소설 "모비딕" 에 나오는 1등 항해사 '스타벅'의 이름에서 따왔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일등 항해사 스타벅은 "모비딕"에서 가장 이상적이고 차분한 인물입니다. 아마도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가 '스타벅스'로 상호를 지은 것은 커피 한 잔이 주는 차분함을 상징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요..

미국인들이 성경 다음으로 좋아하는 책이 허먼 멜빌의 소설  "Moby Dick" 이라 합니다. 국내에서는 "백경 "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됐던 이 작품은 미국 상징주의 문학의 최고 걸작으로 꼽힙니다.

일단 즐거리부터 살펴보면 이 소설은 삶에 염증을 느끼고 신비스러운 고래를 만나기 위해 포경선에 오르는 이스마엘 이라는 청년의 회상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항구도시인 뉴베트 퍼드에 도착을 한 이스마엘은 여인숙에 가서 기괴한  문신을 한 남태평양 출신의 원주민 작살장이 퀴퀘크를 만납니다.

이스마엘은 문명의 위선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소박함과 위엄을 지닌 이 남자에게 진한 인간애를 느끼고 그와 함께 포경선 피쿼드호에 승선합니다.

승선 하기 전 ''바다에 도전 하는 자는 영혼을 잃게 될 것''이라는 메플 신부의 경고를 비롯해 불길한 징조가 여럿 있었지만 둘은 무시한 채 배에 오릅니다.

한쪽 다리에 고래뼈로 만든 의족을 한 선장 에이허브는 오로지 거대한 흰고래 모비딕을 찾아 복수하기 위해 살아가는 인물입니다.

배에는 스타벅이라는 일등 항해사가 있는데 그는 에이 허브와 대립되는 인물입니다.

드디어 그들 앞에 경이롭고 신비스런 괴물 모비딕이 나타납니다. 등에는 무수한 작살이 꽂힌  채 욕망과 분노에 사로잡힌 인간들을 조롱하듯 모비딕은 바다의 제왕답게 쉽게 정복 되지 않습니다.

소설은 모비딕을 이렇게 묘사합니다.

''오, 세상에서 보기 드문 늙은 고래여... 그대의 집은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는 바다 한가운데 힘이 곧 정의인 곳에서 사는 힘센 거인이여... 그대는 끝없는 바다의 왕이로다"

스타벅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에이 허브와 모비딕의 대결은 사흘 낮밤 동안 처절하게 지속됩니다. 첫째 날과 둘째 날에 보트 여러 대가 파괴되고 선원이 죽어갔지만 에이허브의 분노와 집착은 사그러 들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파괴하지만 정복되지 않는 흰 고래여, 나는 너에게 달려간다. 나는 끝까지 너와 맞붙어 싸우겠다. 지옥 한 복판에서 너를 찔러 죽이고 증오를 위해 내 마지막 입김을 너에게 뱉어주마"

결국 사흘 째 되던 날 에이허브는 마지막 남은 보트를 타고 나가 모비딕에게 작살을 명중 시키지만 작살줄이 목에 감겨 고래와 함께 바다 속으로 사라집니다. 피쿼드호는 침몰되고 이스마엘 혼자만 바다에 표류하다가 살아 남습니다.

죽는 날까지 무명이었던 천재작가 허먼 멜빌... 허먼 멜빌처럼 살아 생전에 빛을 보지 못한 작가들은 많습니다. 하지만 허먼 멜빌만큼  철저하게 어둠 속에서 있었던 작가는 드뭅니다. 멜빌의 대표작 "모비딕"은 출간 이후 오랫동안 소설 코너가 아닌 수산업 코너에 꽂혀 있어야 했습니다.

1891년에 멜빌이 사망했는데, 멜빌이 빛을 본 건 그가 사망한지 30년 쯤 후 레이먼드 위버라는  평론가가 "멜빌 연구"라는 평론집을 출간하면서 부터였습니다.

멜빌이 영문학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가히 독보적입니다. 소설 한 편 안에 상징주의와 신과 인간의 관계, 진지한 철학과 모험 소설의 흥미를 모두 쓸어담은 그의 작품은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습니다.

13세 때 가난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잡역부로 일하다 22세 때 포경선 선원이 된 멜빌은 이 소설 한편으로 문학사에 길이 남았습니다. 역시 인생은 짧고 예술은 깁니다.

스타벅스 로고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세이렌의  형상이라고 합니다. 매혹적인 노래로 지나가는 배의 선원들을 유혹하여 죽게 했다는...

세이렌이 노래로 사람들 유혹했다면 스타벅스는 커피향으로 사람들을 유혹하는 게 아닌가 싶네요. 말난 김에 향기좋은 커피 한 잔 하시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길..

[전국매일신문 칼럼] 윤병화 성남미래정책포럼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