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201] 이대목동병원 최선아 교수, 논문 ‘대한소아신경학회’ 최우수
상태바
[인물열전 201] 이대목동병원 최선아 교수, 논문 ‘대한소아신경학회’ 최우수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06.1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공통 데이터 모델 이용
소아 뇌전증 항경련제 부작용 분석 연구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선아 교수 [이화의료원 제공]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선아 교수 [이화의료원 제공]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201]
이대목동병원 최선아 교수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선아 교수가 최근 '공동 데이터 모델을 이용한 항경련제 부작용 분석' 논문으로 대한소아신경학회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최 교수가 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국제뇌전증퇴치연맹(ILAE) 공식 저널(Epilepsia)에 게재됐으며, 공통 데이터 모델을 이용해 항경련제 부작용을 분석한 연구로서는 세계 최초로 시도됐다는 평이다.

최 교수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연구팀과 함께 항경련제를 복용하는 소아 뇌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 부작용 빈도를 분석했다. 뇌전증 발작을 예방하기 위한 항경련제는 최소 2년 이상 복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이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 약물 부작용 평가는 임상시험 단계나 시판 후 조사를 통해 이뤄져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하기는 어려웠다.

최 교수는 “데이터 구조와 용어를 통일하는 ‘공통 데이터 모델’ 방식을 활용해 항경련제 복용중인 환자에서의 백혈구 감소증, 혈소판 감소증, 저나트륨혈증, 갑상선 기능 이상, 간 기능 이상 등 약물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을 더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뇌전증은 갑작스러운 뇌신경의 전기적 신호 이상으로 의식을 잃거나 몸을 떠는 등의 발작이 반복되는 질병이다. 국내에는 약 20만 명의 뇌전증 환자가 있다고 추산된다.

최 교수는 “뇌전증은 약물 치료를 잘 받으면 발작이 조절될 확률이 80%로 높고, 약물에 대한 부작용을 모니터링하면서 안전하게 치료 받을 수 있다”며 “뇌전증이 있는 아이들도 자신의 꿈을 잘 키우며 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만큼 부모와 의료진이 서로 소통하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