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정동극장 뮤지컬 '판', 9월5일까지 공연
상태바
국립정동극장 뮤지컬 '판', 9월5일까지 공연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7.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퍼토리 뮤지컬 '판'. [국립정동극장 제공]
레퍼토리 뮤지컬 '판'. [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 대표 레퍼토리 뮤지컬 '판' 공연을 오는 9월 5일까지 총 48회에 걸쳐 진행한다.

2일 국립정동극장에 따르면 창작공연 발굴을 위한 프로젝트 '창작ing'를 통해 개발된 '판'은 CJ문화재단의 신인 공연 창작자 지원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마인즈리딩'에 선정된 작품이다. 2018년에는 예그린뮤지컬어워드 베스트 리바이벌상을 받기도 했다.

작품은 19세기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양반가 자제인 '달수'가 전기수(전문적으로 소설을 읽어주는 직업) '호태'를 만나 최고의 이야기꾼이 되는 과정을 그린다. 전기수가 활동하는 이야기방인 매설방의 여주인 '춘섬'과 전기수가 읽어주는 소설을 필사하는 '이덕'이 등장해 극을 이끌어간다.

극은 전통연희와 뮤지컬 음악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국악 퍼커션과 스윙, 보사노바, 탱고, 클래식 등이 조화를 이루는 극중극 형식으로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다. 판소리, 인형극, 꼭두각시놀음 등을 활용해 세태를 풍자하며 해학미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해설자인 '산받이' 역을 제외한 13명의 배우가 더블 캐스팅으로 출연한다. 초연 배우 김지철·류제윤·김지훈·최유하·김아영·박란주·임소라와 산받이 최영석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또 원종환·최수진·류경환·이경욱·김지혜가 새로 합류해 기존 배우들과 합을 맞춘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