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155] 금산 첫 삼계탕 축제 '대성공'
상태바
[축제 155] 금산 첫 삼계탕 축제 '대성공'
  • 금산/ 황선동기자
  • 승인 2021.07.1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계탕 고장 이미지 선점 효과
온·오프 병행…판매·체험 '인기'
충남 금산 삼계탕 축제가 여름철 대표 보양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금산군 제공]
충남 금산 삼계탕 축제가 여름철 대표 보양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금산군 제공]

[전국은 지금 - 축제 155]
금산 삼계탕 축제

충남 금산 삼계탕 축제가 지난 10일과 11일 양일간 온·오프라인으로 열려 여름철 대표 보양축제로 자리매김했다.

12일 군은 삼계탕 고장으로의 지역 이미지를 선점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이번 축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첫 회를 맞은 이 축제는 삼계탕 및 약초 판매 및 체험코너 등이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여름 대표 보양축제로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평가다.

지난 10일 개막식에서는 200인분의 대형 가마솥 삼계탕 요리 시연이 진행됐으며 조리된 삼계탕은 개별 포장돼 사회적 취약계층에 전달됐다.

[금산군 제공]
[금산군 제공]

삼계탕 판매는 코로나19로 인해 포장 판매로만 진행돼 4000여 개가 판매됐다. 금산인삼약령시장회에서 준비한 삼계탕 약재 판매와 쌍화탕·생맥산 첩 만들기 등도 준비물량 1만여 개를 모두 소진했다.

‘우리가족 삼(蔘)캉스’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가족 단위별로 바캉스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사전예약 40팀이 하루 만에 매진되면서 이미 성공을 예고했다.

또한 에코백·파우치 만들기, 모기퇴치제 만들기 등의 여름 문화체험도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했다.

금산 삼계탕 축제의 열기는 온라인에서도 뜨거웠다.

유튜브 방송 ‘약초에 빠진 삼계탕’에서는 여름 보양 음식인 삼계탕과 인삼·약초에 대한 정보로 채널을 고정시켰으며 오세득 쉐프가 출연한 삼계요리 쇼에서는 특유의 입담과 함께 마라닭볶음과 인삼닭불고기를 선보였다.

[금산군 제공]
[금산군 제공]

심영순 한식 요리 연구가의 레시피가 더해진 ‘금산인삼 삼계탕’ 라이브 커머스도 한몫했다. 

SNS 채널을 통해 진행된 ‘배달의 삼(蔘)닭 사연공모전’, ‘삼계탕 궁합음식 댓글 이벤트’ 등의 온라인 이벤트는 전국에서 1360명이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

한편 문정우 군수는 삼계탕 축제의 비전을 밝히며 “삼계탕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인삼이고 인삼하면 금산, 금산하면 인삼"이라며 "앞으로 삼계탕을 지역특화음식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취식이 금지됐지만 내년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인삼 가득한 삼계탕을 현장에서 마음껏 드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국매일신문] 금산/ 황선동기자
m04570@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