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후반 백신예약 중단에 질병청 '고개 푹'
상태바
50대 후반 백신예약 중단에 질병청 '고개 푹'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7.1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돌발적 예약중지 없을 것
접속자쏠림·일시중단 해결강구"
질병관리청이 55~59세 백신 접종 예약이 지난 12일 하루만에 중단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전매DB]
질병관리청이 55~59세 백신 접종 예약이 지난 12일 하루만에 중단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전매DB]

질병관리청이 55~59세 백신 접종 예약이 지난 12일 하루만에 중단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3일 오후 질병청의 정례브리핑에서 예약 가능한 물량은 185만 회분이었고 또 방역당국에서 이를 미리 알고 있었는데 왜 이런 점을 먼저 설명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박혜경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접종시행반장은 "사전에 고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깊이 사과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또 "7월, 8월 예방접종은 주로 모더나, 화이자 백신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접종 가능한 물량은 충분히 도입될 예정이다. 하지만 모더나 백신은 매주별로 도입되고 있는 상황으로 이달 중 도입 상황의 변동성에 있어서 이번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번 진행된 185만 명의 예약이 백신의 도입과 그리고 백신의 도입 이후 접종이 이루어지는 의료기관까지 배송되는 일정까지를 고려해서 55~59세에 대해서 오는 26일 시작되는 접종일에 안정적으로 접종이 가능한 물량을 최대한으로 고려한 것이었다. 이에 따라 예약을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내달에는 충분한 양의 백신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번에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 분들을 포함해서 접종을 희망하는 50대 연령층에 모두 예약 기회가 부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예약 중단 사태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박반장은 "예약 당시 가능한 백신 물량은 제조사와의 계약 조건상 들어오기 전에 밝힐 수 없다"면서 "하지만 돌발적 예약 중지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해서 강조했다. 또한 "50~54세는 이런 일이 없도록 순차예약 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