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국방부 장관 경질하라" 비판 목소리 고조
상태바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에 "국방부 장관 경질하라" 비판 목소리 고조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7.1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軍 당국 안일한 부분 없었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국민의힘 "최초 유증상자 나왔을때 감기약 처방 아닌 PCR검사 했어야"
한기호 "청와대·대통령 진정한 국군통수권자 역할 전혀 수행하지 못해"

하태경 "국방부 장관 '필수작전부대 우선접종' 거짓말…즉각 경질해야"
윤석열 "국군장병 보호는 국가의 기본적인 도리…'백신 무장' 최우선해야"
유승민 "국방부·軍 책임물어야…아무리 급해도 특수작전명 공개하는 나라 어딨나" 질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항구로 이동하기 위해 대기 중인 특수임무단 장병들. [국방부 제공]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항구로 이동하기 위해 대기 중인 특수임무단 장병들. [국방부 제공]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승조원의 집단감염 사태를 놓고 국방부와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9일 최고위에서 "군 당국은 안일한 부분이 없었는지 철저히 규명하고 해외 파병부대 전반에 대한 점검과 재발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을 해외에서 구입해서 다시 해외로 반출하기 어렵다는 보고도 있었는데 해외 파병부대에 대한 예외 조항을 백신 도입과정에서 정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와 군이 우리 장병들을 사지로 몰아넣었다"며 "(정부는) 군 장병과 그 가족,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초 유증상자가 나왔을 때 감기약을 처방할 게 아니라 곧바로 PCR(유전자증폭) 검사 등으로 확인했다면 참사를 막았을 것"이라며 "군 당국의 안일함과 무능함만 확인했다"고 말했다.

당 사무총장인 한기호 의원은 "이렇게 될 때까지 우리 정부는 뭘 했나"라며 "청와대와 대통령은 진정한 국군통수권자로서 역할을 전혀 수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특수임무단 장병들이 현지공항에 도착해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에서 내리는 모습. [국방부 제공]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특수임무단 장병들이 현지공항에 도착해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에서 내리는 모습. [국방부 제공]

대권주자 하태경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방부장관은 지난 4월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밀폐 생활하는 필수작전부대 4만6천명을 우선접종대상으로 선정'해 우선적으로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답변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계획을 세워놓고도 시행을 하지 않아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 직무유기의 엄중한 책임을 물어 국방부장관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해부대 승조원들은 백신접종 없이 그저 감기약 복용이 전부였다"며 "장병들은 목숨 걸고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데, 우리 정부는 그들을 보호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한 치료로 우리 장병들 모두가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것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 도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젊은이들의 국가를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서는 안 된다"며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에게 방역에 있어 최우선 순위를 부여하겠다. 국위를 선양하는 장병들에게 ‘백신 무장’이라도 최우선순위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은 "폐쇄된 군함에서의 근무환경을 생각했다면 누구보다 먼저 백신을 접종했어야 할 장병들"이라며 "군 장병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접종한다고 정부가 수차 말했는데,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어 "이 문제는 국회가 나서서 진실을 규명하고 국방부와 군에 책임을 물어야만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K방역을 자화자찬할 것이 아니라 국민과 군인들에게 사과하고 확실한 재발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아무리 급해도 전투작전요원 300여 명을 후송하는 특수작전명을 공개하는 나라가 세상에 어디 있냐"며 "국방부가 홍보하려고 작전보안까지 스스로 노출시키는 어이없는 실수를 한다"고 꼬집었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