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책 확실히 지울 것"…대선 예비후보 등록
상태바
황교안 "文정책 확실히 지울 것"…대선 예비후보 등록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7.21 1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지사 확정엔 "관련 인사 더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들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황 전 대표 제공]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황 전 대표 제공]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1일 내년 3월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대리인을 통해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등록 절차를 마친 뒤 보도자료를 통해 "망국의 길로 빠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초일류 정상국가로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상화의 첫걸음은 정권을 교체하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확실히 지우는 일"이라며 "문 정권이 왜곡된 신념과 확신에 따라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정권이 사법부 장악, 공정선거 훼손, 탈원전으로 인한 에너지·안보 기반 사장, 국민경제 파탄 등을 자행하고 있다"며 "단순한 정책실패의 결과가 아닌 잘못된 이념과 확증편향의 소산"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정권의 그간 모든 정책은 '사회주의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것인가"라며 "'사회주의 유토피아'를 거부한다. 문 정권을 끝장내고 정책 기조와 방향을 지워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려놓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 징역형 확정과 관련 "유죄 판결은 참으로 다행스러우나, 김경수 지사만이 공범이 아니다"라며 "그 이외에도 여론 조작에 가담한 인사들, 그리고 이를 알고 있었던 인사들이 더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여론 조작이라는 편법을 사용하겠다는 생각을 한 것만으로도 대한민국의 법치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그러한 생각을 행동으로 옮긴 민주당은 더이상 ‘민주’의 이름을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예비 후보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를 설치하고 10명 이내의 유급 선거사무원을 두고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후원회도 둘 수 있고, 선거비용 제한액(513억900만 원)의 5%인 25억 6545만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래사랑 2021-07-21 18:17:51
문재인 정부가 망가뜨린 법치 다시 올바르게 세워 주세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