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21개 해수욕장 수질·토양 '안전'
상태바
양양군, 21개 해수욕장 수질·토양 '안전'
  • 양양/ 박명기기자
  • 승인 2021.08.2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군청사 전경. [양양군 제공]
양양군청사 전경. [양양군 제공]

강원 양양군이 관내 21개 해수욕장의 수질과 모래 질을 검사결과 모든 해수욕장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해수욕장 개장 중인 지난달 28일 관내 21개 해수욕장, 65개 조사 위치에 대해 수질검사를 실시했으며 모든 해수욕장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수질 조사항목은 장구균과 대장균 2개 항목으로 장구균은 100CFU/100mL 또는 100MPN/100mL이하, 대장균은 500CFU/100mL 또는 500MPN/100mL 이하여야 적합하다.

군은 수질검사 결과 모든 해수욕장의 장구균과 대장균 수치가 모두 기준치 이하로 나타나 안전하다고 밝혔다.

또한 토양은 개장 전인 지난 6월 24일부터 29일까지 검사를 실시했으며 비소, 카드늄, 납, 6가크롬, 수은 등 5개 항목의 검출여부를 확인한 결과 비소, 카드늄, 납은 미미한 양만 검출됐고 6가크롬과 수은은 모든 해수욕장에서 불검출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검사 결과 올 여름 군 관내 모든 개장 해수욕장은 관광객들이 마음 놓고 피서를 즐길 수 있는 청정해변의 조건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매일신문] 양양/ 박명기기자
parksh_M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