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브랜드 이미지 부정적 영향"…넷플릭스 'D.P.'에 수정 요구
상태바
세븐일레븐 "브랜드 이미지 부정적 영향"…넷플릭스 'D.P.'에 수정 요구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9.07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P. [넷플릭스 제공]
D.P. [넷플릭스 제공]

세븐일레븐은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D.P.'에 등장한 자사 관련 내용이 브랜드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며 드라마 제작사와 넷플릭스 측에 수정·편집을 요구했다.

7일 코리아세븐은 지난주 넷플릭스와 드라마 제작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 이같은 내용의 내용 증명을 보냈다.

코리아세븐이 문제로 삼은 장면은 극 중 가혹행위 가해자로 등장하는 황장수(신승호 분)가 사회에 나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신으로 황장수가 유통기한이 지난 상품을 진열대에서 치우자 점주는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바로바로 치우면 적자 나는 건 네가 메꿀 거냐"며 타박하는 대화가 등장한다.

코리아세븐은 이 장면에서 등장인물 모두 세븐일레븐 로고가 새겨진 옷을 입고, 배경에도 세븐일레븐 점포가 드러나 이미지 훼손이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한편 코리아세븐은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촬영 요청 때는 단순히 상품을 진열하는 장면만 나온다고 해서 협조했다. 이런 장면이라면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아직 답이 없어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으로 할 수 있는 조처가 무엇인지 문의해뒀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