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빨래' 11월5일 다시 무대 오른다
상태바
창작뮤지컬 '빨래' 11월5일 다시 무대 오른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9.1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빨래' 출연 배우들. [씨에이치 수박 제공]
뮤지컬 '빨래' 출연 배우들. [씨에이치 수박 제공]

창작뮤지컬 '빨래'가 오는 11월 5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다시 막을 올린다고 11일 밝혔다.

'빨래'는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나영과 몽골 이주노동자 솔롱고를 중심으로 힘들고 먹먹한 서울살이를 진솔하게 그리며 위로와 감동을 전하는 작품으로 코로나19로 조기종영한지 약 1년 만에 관객과 다시 만난다.

이번 25차 프로덕션에는 오랜 시간 '빨래'와 함께한 배우들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나영 역에 윤진솔·김청아, 솔롱고 역에 노희찬·강기헌이 캐스팅됐고, 주인 할매 역은 진미사·김은주, 희정엄마 역은 강나리·허순미가 맡는다.

또 구씨 역은 한우열·이승헌, 빵 역은 김지훈·박준성·심우성, 마이클 역은 조훈·이태오, 제일서점 직원 역은 박찬양·박도연이 연기한다.

극작·연출은 추민주, 작곡·편곡은 민찬홍, 음악감독은 김효환, 무대디자인은 여신동, 안무는 서정선이 맡았으며 공연은 내년 5월 29일까지 진행된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