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광교중심광장 조성 본격화
상태바
수원 광교중심광장 조성 본격화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21.09.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수원시·GH 사업 추진 공감···광교 롯데 아울렛 뒷편에 조성
연면적 1만2140㎡·지상 1층 지하 2층 규모···명소로 '탈바꿈'
수원시 광교중심광장 조성사업. [수원시 제공]
수원시 광교중심광장 조성사업. [수원시 제공]

경기도 수원시 광교중심광장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12일 시에따르면 이 사업은 2009년 ‘CBD 및 가로공간 통합설계용역’을 추진하면서 시작했다. 2015년 9월 사업시행자(수원시·경기도·용인시·GH) 간 ‘경기도 신청사 및 광교 개발 관련 협약’을 체결하며 중심업무지구의 개발 방향을 구체화했지만 도청사 건립 지연, 사업시행자 간 의견 차이 등으로 사업계획단계에서 더 나아가지 못했다.

지지부지 하던 이 사업은 지난 2월 수원시를 비롯한 사업시행자가 회의를 열고, ‘중심광장 타당성 검토 용역’을 추진하기로 결정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타당성 용역에서 수원컨벤션센터와 경기융합타운을 지하 보차도로 연결해 주차장 등을 공유함으로써 유기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중심광장이 경기융합타운과 광교호수공원 등을 연결하면 사람과 지역, 경제와 자연이 어울리는 광교 신도시 핵심모델이 될 수 있어 ‘명소화 사업’으로 추진 가치가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에따라 수원시와 GH는 도의 신속한 결정을 요청해 “추가 검토가 필요한 사항들이 있지만 신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공감한다”는 견해를 밝히면서 중심광장 사업 추진이 가시화됐다.

광교 롯데아울렛 뒤편에 조성되는 중심광장은 연면적 1만 2140㎡에 지상 1층, 지하 2층 규모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지하에는 수원컨벤션센터와 경융합타운을 연결하는 보차도를, 지상에는 ‘보행 브리지’를 건설한다. 지하 보차도가 조성되면 수원컨벤션센터와 경기융합타운의 주차장 공유 효과로 중심광장 주변 주차난을 해소하고 상습정체 구간인 광교중앙로사거리의 차량정체도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광교중심광장이 조성되면 광장 일원은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공동사업시행자가 힘을 모아 진행하는 상징적인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