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미술관 ‘밤에 해가 있는 곳’ 전시 연계 학술세미나 16일 개최
상태바
이응노미술관 ‘밤에 해가 있는 곳’ 전시 연계 학술세미나 16일 개최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1.09.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술서 나타난 기계와 인간 관계성' 주제로
'밤에 해가 있는 곳' 학술 세미나 포스터.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제공]
'밤에 해가 있는 곳' 학술 세미나 포스터.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제공]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이응노미술관이 오는 16일 이응노미술관 기획전 ‘밤에 해가 있는 곳’ 전시 연계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14일 이응노미술관은 이번 학술행사는 현대 미술에서 나타난 기계와 인간의 관계성을 중심으로 전개된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기획전에서 볼 수 있는 기계문명에 대한 융·복합 작품과 더불어 연대라는 전시주제에 대한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포스트 휴먼 시대의 기계와 인간의 존재론에서부터 예술가가 이들 사이를 번역하는 문제까지,다양한 관점에서 기계와 인간의 관계성을 탐구하게 된다. 이는 도래할 미래사회에서 이응노화백이 보여주었던 ‘연대’라는 보편적인 가치를 동시대 예술에서 어떤 방식으로 풀어나갈 수 있을지 논의한다.

행사는 총 3부로 진행된다. 1부는 곽영빈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대학원 객원교수의 포스트휴먼 시대의 인터페이스와 서버의 존재론을, 2부는 복도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문예창작과 객원교수의 밤에 해가 있는 곳으로 함께 춤추며 가기를, 3부는 오영진 한양대학교 한국언어문학과 교수의 예술가는 기계와 인간 사이에서 무엇을 번역하는가를 주제로 한다.

발제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에는 발제내용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고 질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전시 연계 학술세미나는 미술관련 전문가를 비롯해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한 별도의 신청접수 없이 16일 오후 2시 유튜브 최초공개를 통해 공개된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