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지지층 잡아라"…輿 대권주자들 구애 경쟁
상태바
"丁지지층 잡아라"…輿 대권주자들 구애 경쟁
  • 이신우기자
  • 승인 2021.09.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성심 다해 낮은 자세로 모시겠다"
이낙연측, 정세균 캠프 일대일접촉 시작
사진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기호순) [더불어민주당 제공]
사진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기호순)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그 지지층을 흡수하기 위한 구애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와 같은 구애 경쟁은 정 전 총리의 누계 득표 4.27%와 범친노·친문과 전북을 아우르는 상징성을 흡수하기 위함으로 후보는 물론 캠프 실무진들까지 나서 물밑 작업에 분주하다.

이 지사는 14일 전북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정 전 총리가 가시고자 하던 길, 제가 추진하고자 하는 일이 크게 다를 바가 없으니 당연히 정치인이라면 우리와 뜻을 함께하는 분들을 많이 모셔야 한다"며 공개 러브콜을 보냈다.

이어 "(정 전 총리가) 여러모로 아프실 거라서 지금 말씀드리기는 그렇다"면서도 "(모실) 의지는 당연히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 성심을 다해 낮은 자세로 잘 모시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 측은 정 전 총리와의 이력·지역·정체성 등 공통분모와 호남 출신 유일 후보라는 대표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 측 관계자들은 정 전 총리가 후보직을 내려놓은 13일 저녁부터 핵심 실무진들과의 개별 접촉을 시작했으며 이 전 대표도 조만간 정 전 총리에게 직접 연락을 취할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날 SNS에 "민주 정부 4기 수립과 정권 재창출에 지대한 역할을 다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정 전 후보가 중도하차를 발표한 전날 저녁 곧바로 전화를 걸어 위로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 전 총리를 향해 "마음 추스르시고 시간이 허락되실 때 따스한 밥 한번 사달라"며 "대표님 덕분에 6등에서 5등이 되었다"며 "이제부터는 누구의 도움이 아니라 스스로 힘으로 4등이 되고 3등이 되도록 저의 견마지로를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