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시 공무원 폭언·폭행 피해 막는다
상태바
부천시의회, 시 공무원 폭언·폭행 피해 막는다
  • 부천/ 오세광기자 
  • 승인 2021.09.1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지원 조례안 임시회 통과
부천시의회 김병전 의원 [부천시의회 제공]
부천시의회 김병전 의원 [부천시의회 제공]

경기 부천시의회가 민원인의 폭언·폭행 등으로부터 부천시 민원업무담당공무원을 보호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시의회는 김병전(사진) 의원 등 15명이 공동발의한 ‘부천시 민원업무담당공무원 등 보호 및 지원 조례안’이 전날 제254회 임시회에서 통과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조례는 민원인의 폭언·폭행 등으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피해 예방과 치유를 지원하고 안전시설을 확충해 시의 민원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발의됐다. 

조례는 ‘민원업무담당공무원 등’, ‘안전시설’ 용어 정의, 시장의 책무, 지원사항, 안전시설 확충, 지원절차 등 총 8개의 조문으로 구성됐다. 

핵심 내용은 민원으로 피해를 입은 공직자에게 심리상담, 의료비, 휴식시간공간, 법률상담, 법적대응에 필요한 서면 작성, 소송비용 등 실질적인 지원을 명시적으로 규정했다는 점이다.

적용대상은 공무원과 공무직, 기간제 근로자, 부천시 민원업무 접수처리자 등을 포함해 4300여 명이다. 

조례를 대표발의한 김 의원은 “이 조례로 민원담당공무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이 민원응대 서비스를 높이는 길이며 결국 공무원과 민원인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부천/ 오세광기자 
os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