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전국 최초 탄소 중립 기본조례 제정 공포
상태바
도봉구, 전국 최초 탄소 중립 기본조례 제정 공포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9.1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진 구청장 “탄소중립 실현이 사회적 과제이자 구정의 중대 목표”
지구의 날 ‘도봉구, 2050 탄소중립 실천 범구민 결의대회’ 모습. [도봉구 제공]
지구의 날 ‘도봉구, 2050 탄소중립 실천 범구민 결의대회’ 모습. [도봉구 제공]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전국 최초로 탄소 중립 기본조례를 제정, 16일 공포한다.

15일 구에 따르면 이번 조례는 2050년을 목표로 구의 탄소 중립을 이행하는 한편, 기후위기로부터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지속가능한 탄소 중립도시를 구현하고자 제정됐다. 조례 전문은 16일 이후 구청 홈페이지 내 자치법규 정보시스템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동진 구청장은 “탄소중립 실현이 사회적 과제이자 구정의 중대 목표라는 점에서 이번 조례 제정은 큰 의의가 있다. 조례 제6조를 보면 기후위기는 행정의 노력만으로 달성할 수 없는 일이니만큼 구민 여러분의 책무에 관해서도 규정해 놓았다. 구민 여러분께서도 이번 조례를 계기로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실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례 제7조에서는 2050년까지 구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영(0)으로 하는 탄소중립 달성하고 이 시점을 앞당기기 위한 탄소중립 이행 목표들을 명문화했다. 제8조에서는 건물, 수송, 에너지, 자원순환, 숲, 생활, 교육 총 7대 부문별 목표를 설정하고, 부문·연도별 이행 계획 수립에 대한 근거를 마련했다.

제10조부터 제16조까지는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부문별 시책 마련을, 제17조에서는 탄소중립 시책 추진 및 온실가스 배출 억제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각각 규정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9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그린뉴딜 추진 및 탄소배출 제로(Zero) 실현을 위한 2050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발표하고, 실행 원년인 올해 5만 763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자 7대 전략, 61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는 온실가스 감축 시민교육 허브 ‘도봉환경교육센터’ 운영, 1회용품 사용 줄이는 환경사랑 음식점 지정·운영, 공영주차장 활용 태양광 보급 등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