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초과 근무 100시간" 인천 부평구보건소 공무원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월초과 근무 100시간" 인천 부평구보건소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21.09.1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으로 업무 과중
미추홀경찰서 전경 [미추홀경찰서 제공]
미추홀경찰서 전경 [미추홀경찰서 제공]

인천 부평구보건소 소속 30대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미추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미추홀구 한 아파트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부평구보건소 소속 공무원으로 평소 코로나19 대응 관련 업무를 담당해왔다.

동료 공무원들은 이날 출근하지 않은 A씨에게 연락이 닿지 않자 그의 자택을 찾았지만 인기척이 없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출입문을 강제 개방해 숨진 A씨를 확인했다.

A씨는 해당 아파트에 혼자서 거주했으며 다른 가족과는 장기간 연락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올해 들어 월별 초과 근무시간이 100시간을 넘기도 하는 등 과중한 업무를 맡아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으로 보건소에 일이 늘어나 A씨의 근무량이 많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A씨는 극단적 선택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시신 부검은 의뢰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