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ITS사업 특혜 의혹 '시끌'
상태바
부천시 ITS사업 특혜 의혹 '시끌'
  • 부천/ 오세광기자
  • 승인 2021.09.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업체 유리한 제품 사전 규격
업계 "일반 사양으로 발주했어야"
부천시청사 전경. [부천시 제공]
부천시청사 전경.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가 수백여 억 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중인 지능형교통체계(ITS)구축사업에 특정업체에 유리한 제품의 사전규격을 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시와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 등에 따르면 시는 교통체계 과학화 및 자동차와 교통의 효율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해 전자, 제어 및 통신 등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교통시스템인 ITS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국비 72억과 시비 48억 원 등 120억 원을 투입해 관내 주요 교차로 161개소에 726개의 카메라를 설치해 초기 버전 사업을 완료했다.

이어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1차사업으로 348억(설계 감리비 포함) 원의 예산이 투입되고 2차사업으로 61억7000만 원 등 총 410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교통정보센터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등 시스템 고도화가 진행된다.

시는 지난 7월 말 ITS구축사업과 관련한 조달물자 구매입찰 공고를 했다. 지난 14일 조달청이 입찰을 개시해 16일 참여업체를 상대로 제안서 평가가 이뤄졌다. 시는 조달청의 평가 결과를 토대로 일반협상에 의한 계약을 체결하면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이 진행된다.

그러나 관련 업계는 제안요청서에 국내 특정 1개 제조사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특정해 타 제조사의 장비는 납품이 불가하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모드 구성과 네트워크 클라우드(가상화)요건, 보안기능 확인서 및 연동확인서 제출은 특정 제품과 특정 업체만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현장 SDN 네트워크 및 기반시설 구축방안과 센터 네트워크에 대한 평가점수가 과도하게 부여하는 등 특정 제품 구매를 위해 제안 요청서에 기능적 조항을 명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 업계에서는 전체적인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업체는 A사만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A사는 네트워크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최근에 독자개발한 SDN컨트롤러에 이어 SDN 전용 스위치까지 개발해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시의 제안 요청서의 모든 규격에 맞는 업체는 특정돼 있다. 개별적인 항목에 부합하는 규격을 충족하더라도 동시에 충족하는 업체는 시에 최근에 시범사업을 한 업체의 제품 스펙을 그대로 박아놓았다”며 “제안서의 규격은 사실상 이 제품만 쓰라는 맞춤형 규격이기 때문에 논란이 될 수 있는 SDN 장비는 일반 사양으로 발주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입찰의 공정을 기하기 위해 조달입찰을 의뢰했으며 특정 제조사의 제품만 공급이 가능한 제안요청서에 특정하지 않았다”며 “사전규격 공개를 통해 관련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고 독소조항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부천/ 오세광기자
os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