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강남구청장,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 철회 이끌어내
상태바
정순균 강남구청장,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 철회 이끌어내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09.1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교육감과 직접 만나 철회 요청...특별한 주민 소통 행보
정순균 구청장이 언북초 학부모 운영위원 면담을 하고 있다.[강남구 제공]
정순균 구청장이 언북초 학부모 운영위원 면담을 하고 있다.[강남구 제공]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청담동에 위치한 언북초등학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추진과 관련해 지정철회를 이끌어냈다.

지난 7월 1일 교육부에서 발표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축대상 학교로 선정된 언북초등학교는 학부모 사전 동의 없이 사업을 추진, 공사 기간 모듈러 교사 사용으로 인한 학습권 침해 및 안전상의 문제 등으로 학부모의 반대가 심했다.

리모델링 대상이었던 관내 대곡초, 신구초는 지정 철회된 반면, 언북초는 지난달 17일 지정을 철회해 줄 것을 서울시교육청에 요청했으나 3주 넘게 확답을 듣지 못해 학부모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또한 학교 담장 등에 항의성으로 설치한 근조기, 플래카드로 학생들의 교육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정 구청장은 지난 3일과 5일 언북초등학교 학부모운영위원회 위원장과 비상대책위원회 학부모 대표들을 각 각 만나 민원을 듣고, 6일 조 교육감을 직접 만나 민원사항을 전달하고 언북초등학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지정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조 교육감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뒤 15일 철회를 공식 발표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학교는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의 배움의 공간으로 어른들의 문제로 학생들이 피해를 입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언제든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주민 불편사항을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