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는 추석 특별자금 대출 승인자인데…"
상태바
"귀하는 추석 특별자금 대출 승인자인데…"
  • 이신우기자
  • 승인 2021.09.2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신청으로 분류돼 확인후 신청하라"
사기 문자 기승…1년전보다 5.5배 급증
국민재난지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 실제 사례 [금감원 제공]
국민재난지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 실제 사례 [금감원 제공]

코로나19 장기화속 대출사기 문자가 판치고 있다.

제도권 은행의 이름을 내걸고 대출을 해주겠다는 문자를 받았다면 일단 의심해야 한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과 지난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신고 건수는 각각 5만7100건, 4만6400건이 넘는다. 두 달 간 매일 1500건 이상이 신고된 셈이다.

금감원이 KISA를 통해 처음 수치를 확인했던 지난해 9월 8160여건(일평균 272건)보다 5.5∼6.8배가량 많다.

지난달 중순부터 지급을 개시한 국민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 회복자금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눈에 띄고 있다.

은행이 전화·문자로 대출을 안내하는 경우는 없다. 은행 이름으로 전화나 문자를 통해 본인이 신청하지도 않은 대출의 승인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하거나 개인정보를 요구할 경우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한편 금감원 관계자는 "정부 지원 대출 사업을 이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은행에 직접 방문하거나 연락해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