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열전 225] 순천향대 부천병원 문종호 교수팀, 담도암 조기발견 입증
상태바
[인물열전 225] 순천향대 부천병원 문종호 교수팀, 담도암 조기발견 입증
  • 부천/ 오세광기자 
  • 승인 2021.09.3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 (왼쪽부터 조선화 간호사, 이윤나·문종호·신일상 교수, 송아리 간호사) [순천향대 부천병원 제공]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 (왼쪽부터 조선화 간호사, 이윤나·문종호·신일상 교수, 송아리 간호사) [순천향대 부천병원 제공]

[전국은 지금 - 인물열전 225]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화기병센터 문종호 교수팀(이윤나·신일상 교수)이 특별한 증상이 없는 담도암 고위험군 환자에서 담도내시경 선별 검사를 통해 담도암을 조기에 발견, 완치 가능하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고 30일 밝혔다. 

문 교수팀은 지난 8년간 담도암 고위험군인 담도 결석 환자 207명을 대상으로 담도내시경검사를 시행했다. 결석을 모두 제거한 후 담도내시경으로 담도 내부를 살펴본 결과 31명에서 이상 소견을 발견했고 그중 4명이 조기 담도암, 3명은 담도암 전 단계로 진단됐다. 이 가운데 5명은 수술로 암을 완전히 절제해 완치됐다. 

연구팀은 담도내시경검사를 통해 환자 약 30명당 1명꼴로 담도암 관련 병변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이 같은 결과를 소화기내시경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소화기내시경학회지 10월호에 게재한다. 이 학회지는 연구 논문 외에도 저자 인터뷰, 블로그 초청 등을 통해 이번 연구 결과를 비중있게 다룬다. 

문 교수는 “세계 최초로 특별한 증상이 없는 담도암 고위험군 환자에게 선별 검사 개념으로 담도내시경검사를 시행해 CT나 MRI 등 다른 검사에서 발견하기 어려웠던 초기 담도암을 진단하고 수술적 절제를 통해 완치 가능성을 높인 매우 의미 있는 연구 결과”라며 “앞으로 췌장담도 전문가가 손쉽게 쓸 수 있고 가격이 저렴한 담도내시경이 개발돼 예후가 나쁜 담도암을 조기 진단하고 치료하는 사례가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교수팀은 담도·췌장 내시경 관련 분야를 선도하는 연구 결과 및 해외 강의, 라이브 시술로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려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관련 의료진과 글로벌 의료기기 회사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부천/ 오세광기자 
osk@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