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 결실
상태바
보령시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 결실
  • 보령/ 이건영기자 
  • 승인 2021.10.1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아산병원과 협약 인력 확충·소아 전문의 배치 등 응급의료 개선 주력
전원 환자 대폭 감소·신경외과 연평균 1만9733명 이용 의료비 경감 효과
보령시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 성과 보고회. [보령시 제공]
보령시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 성과 보고회. [보령시 제공]

충남 보령시가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이 큰 성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13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최종수 보령아산병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 추진성과 보고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 보령아산병원과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 협약을 체결하고 응급실 전문의 및 의료인력 확충과 소아 전문의 배치, 소아 전용 병상 확보 등 열악한 응급의료 개선에 주력해왔다.

이를 위해 올해까지 응급실과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인건비 22억5000만 원, 간호사 인건비 9억5000만 원, 구급차 이송 처치비 및 의료장비 구입 6억 원 등 총 38억 원을 투입해 보령아산병원의 응급의료체계 구축과 의료서비스 향상을 지원했다.

이날 보고에 따르면 보령아산병원은 응급실 의료인력을 인턴 1~2명 및 전문의 1명에서 전문의 5명으로 개선했으며 신경과 진료과목을 신경외과로 변경하고 소아 전문의·병동 확충 및 소아 환자를 위한 야간진료를 24시까지 시행하고 있다.

의료인력 개선 후 보령아산병원에 이송된 환자 중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어 다른 의료기관으로 이송한 ‘전원 환자’가 2017년 842명, 2018년 581명에서 2019년 356명, 지난해 377명으로 대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경외과 입원 및 외래 환자는 2019년 1만7709명, 지난해 2만1757명으로 연평균 1만9733명이 이용했고 소아청소년과 입원 및 외래 환자는 2019년 7465명, 지난해 4628명으로 연평균 6047명이 이용하는 등 다른 지역 진료로 인한 시민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 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함께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지난 2018년 9월부터 운영한 닥터헬기를 통해 지난 8월까지 심장질환, 뇌출혈, 출혈 환자 등 166명의 환자를 긴급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신경외과 의료장비 확충으로 보령아산병원에서 뇌출혈 응급환자 수술이 가능해짐에 따라 뇌출혈 질환자의 닥터헬기 이동 건수가 2019년 23건에서 지난해 15건, 올해 8월까지 4건으로 감소했다.

앞으로도 시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인 보령아산병원을 거점으로 의료환경을 지속 개선해 시민에게 질 높은 응급의료서비스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김동일 시장은 “지역의료 안전망 구축사업을 통해 응급실 환경이 개선되고 환자의 불편을 해소하는 등 응급의료 수준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역 의료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보령/ 이건영기자 
leeg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