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강남구청장 "제3의 부지 제안할 용의있다"...吳시장 면담 거듭 요구
상태바
정순균 강남구청장 "제3의 부지 제안할 용의있다"...吳시장 면담 거듭 요구
  • 박창복기자
  • 승인 2021.10.1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 관련 “서울시, '정치소재 악용' 운운한 관련자 조치하라”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정순균 구청장 [강남구 제공]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정순균 구청장 [강남구 제공]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14일 서울시가 대변인 명의로 ‘강남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한데 대해 “57만 강남구민과 강남구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폄훼했다”며 “모욕적 언사”라고 지적하고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다.

강남구민이 반대하는 공공주택 3000호 공급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추가 건설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안 열람공고를 일방적으로 진행해 지난 7일 정순균 구청장이 ‘서울의료원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시는 대변인 명의 입장문을 통해 “강남구가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는 잘못된 행정행위를 하고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라고 한 것.

정순균 구청장은 “지난 8월 26일 서울시 과장 등 실무자가 찾아와 지구단위계획을 일방적으로 통보만 했을 뿐이고 그 후 강남구의 문제점 지적과 오세훈시장 면담요청에도 서울시가 무응답으로 일관하다 지난 7일 갑작스레 열람공고를 진행했다”며 “서울시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해 강남구민들에게 상처를 주었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지역 이기주의 때문에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이 곳은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8.4대책으로 정부는 서울의료원 북측부지에 3000호 공공주택 공급을 발표했으나, 해당 부지의 면적은 4770평으로 초소형 주택을 공급하더라도 1000호 이상 건설하는 것은 무리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때문에 서울시조차 지난 2018년 해당부지에 800호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강남구민 또한 서울의료원 북측부지 공공주택 3000호 공급계획에 대해서 반대하고 있는데, 오세훈 시장이 당선된 후 송현동 부지 맞교환으로 이곳에 2-300호의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겠다고 하여 정 구청장은 철회와 오 시장과의 면담을 거듭 요구해 왔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