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판교에 ‘지역기반형 콘텐츠코리아 랩’ 유치 성공
상태바
경기도, 판교에 ‘지역기반형 콘텐츠코리아 랩’ 유치 성공
  • 한영민 기자
  • 승인 2014.02.1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디어 융합, 상품화, 창업 교육-보육까지 원스톱 서비스 제공2018년까지 이용자 수 10만 명 이상, 450여 개의 창업 지원 경기도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지역기반형 ‘콘텐츠코리아 랩’ 유치에 성공했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2014 지역기반형 콘텐츠 코리아 랩 공모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경기도 성남시 판교와, 인천, 대구, 부산 등 4곳을 최종 선정했다. ‘콘텐츠코리아 랩’은 새 정부의 최우선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 중인 창의인재 육성 및 창업 거점 구축 사업으로, 아이디어를 가진 1인이 창작과 창업에 이르는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 받을 수 있는 시설이다. 이와 유사한 시설로는 영국 ‘라운드하우스’ 및 미국 ‘MIT미디어랩’, 핀란드 ‘스타트업 사우나’ 등이 있다. ‘콘텐츠코리아 랩’은 경기도가 성남시 판교에 건립한 지상 10층 규모의 공공지원센터에 조성될 예정이며, ▲ 아이디어 생성 및 융합을 위한 ‘열림/지음마당’ ▲ 개발 및 창작을 위한 ‘키움마당’ ▲ 창업과 사업화를 위한 다양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과 시설 인프라가 제공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기도는 2018년 까지 이용자 수 10만 명, 창업 기업 450개 이상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판교 콘텐츠코리아 랩은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누구나 자유롭게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콘텐츠, 첨단 기술, 예술 등 다양한 분야가 융합된 참여자들의 아이디어들은 선별 과정을 거쳐 창작으로 이어지며, 예비 창업자 교육의 기회가 부여 된다. 도는 이를 위해 전담 TF조직을 구성하고, 연내 공공지원센터에 개소 예정인 지역특화 창업보육 시설 ‘경기문화창조허브’를 콘텐츠코리아 랩과 연계하여 예비 창업자가 강소기업으로 안정적으로 도달할 수 있도록 종합 지원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성남시 판교는 인구 1천 명당 벤처기업 수와 연구인력 등 창의계층의 비율이 각각 전국 최고 수준인 4.9개, 31%를 기록하고 있고, NHN, 카카오, NC소프트 등 국내의 대표적인 콘텐츠 기업이 집중되어 있는 대표적인 게임 융합 클러스터이다. 금번 공모에는 전국 11개 지자체가 참가했다. 앞서 작년 12월 경기도는 미래창조과학부의 디지털선도형 ‘콘텐츠코리아 랩’을 부천시에 유치하였으며, 2012년 안양시에 ‘스마트콘텐츠 밸리’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는 등 창의인재 육성 및 창업 거점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왔다. 이와관련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콘텐츠코리아 랩 유치는 경기도의 풍부한 콘텐츠 창업 육성 경험 및 성남시 판교의 뛰어난 접근성, 인프라가 결합한 결과”라며, “이를 통해 경기도 성남시 판교는 창조산업의 대표적인 허브이자 일자리 창출의 중심지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판교 콘텐츠코리아 랩을 시작으로 2015년까지 6개소를 지자체에 구축하여, 아이디어 융합을 통한 창조경제 실현의 거점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한영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