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과거 미숙했던 安과 비슷"
상태바
이준석 "尹, 과거 미숙했던 安과 비슷"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7.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희생양' 의견에 "본인이 주도했다면 희생양 아냐"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가 직접 챙겼다고 보기 어려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추이에 대해 "위험하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 했던 판단과 비슷한 판단을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전 총장이 지난 20일 대구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발언한 것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도 확장성 등에서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는데 최근 발언을 보면 광주에 가선 전향적 발언을 했지만, 직후 대구에 가선 대구 정서에 부합하는 발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구 시민들이 이준석의 탄핵에 대한 생각에 동의해준다면 과거 박근혜·이명박 정부를 수사했지만 문재인 정부에 맞섰던 어느 검사는 용기를 잃지 않고 우리와 합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며 "그런데 그 검사가 용기를 좀 잃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정치에 미숙한 판단을 한다"며 "여의도 정치에 숙달된 분들과 거리 있는 분들이 여의도 아닌 곳에 캠프를 차리려고 하는데 그런 모델은 대부분 성과가 안 좋다"고 말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에 대해 '계륵 같은 상황이 될 것'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송 대표의 바람"이라며 "계륵은 닭갈비인데 삼국지의 닭갈비만 있는 게 아니라 춘천 가면 닭갈비 맛있다"고 받아쳤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것에 대해선 "여권 인사들이 김 지사가 희생양인 것처럼 묘사했는데 본인이 주도했다면 희생양이 아니고 주요 문제를 일으킨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단,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가 이 문제를 직접 챙겼다고 보기 어렵지 않으냐'는 질문엔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