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고모천·양주 입암천 '명품 하천'으로 변신한다
상태바
포천 고모천·양주 입암천 '명품 하천'으로 변신한다
  • 의정부/ 강진구기자
  • 승인 2021.09.1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모사업에 선정
내년부터 각 200여억 투입
16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이 포천시, 양주시와 함께 온라인 정책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형 청정하천 공모사업 대상지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16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이 포천시, 양주시와 함께 온라인 정책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형 청정하천 공모사업 대상지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 포천 고모천과 양주 입암천이 명품 청정하천으로 거듭난다.

16일 경기도는 온라인 정책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형 청정하천 공모사업'에 포천시 고모천과 양주시 입암천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하천의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혁신공간을 만들기 위해 도가 올해 처음 도입해 추진하는 것이다.

이는 하천 공간을 창의적으로 활용하고 주변지역과 연계해 명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도시·문화형', '여가·체육형', '관광·균형발전형' 등 3개 유형으로 나눠 추진한다.

여가·체육형 분야에는 포천 고모천이 선정됐다.

이에따라 고모천은 내년부터 도비 100억원, 시비 124억원 등 모두 224억원이 투입돼 여가나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는 거점 공원을 조성한다.

자연생태를 위한 보존지구, 여가·체육을 위한 친수지구, 수질 복원을 꾀하는 복원지구 등으로 나눠 사업을 추진해 국립수목원·고모저수지와 연계한 자전거도로, 트레킹코스, 수변공원, 생활체육공원 등을 조성하게 된다.

양주 입암천은 하천을 관광자원화 하는 관광·균형발전형 분야에는 선정됐다.

이에따라 내년부터 200억원 안팎의 사업비가 투입돼 감악산, 신암저수지, 감악산 숲속야영장, 신산체육공원 등 주변자원과 연계해 명소를 만들게 된다.

수변문화 중심의 '관광레저 존', 순환 자전거도로와 반려동물 편의시설이 들어설 '힐링 존', 데크 산책로 등을 갖춘 '휴게광장' 등이 조성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문화형 분야는 내달 29일까지 재공모를 해 11월까지 최종 사업 대상지가 선정된다.

이성훈 도 건설국장은 "이번에 공모에 선정된 사업들이 하천공간 활용의 모범이 되고 군사 규제 등으로 고통받는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경기형 청정하천은 새로운 도시공간의 창출, 도-시·군 간 협력을 통한 예산절감 및 효율성 증대, 지역 성장 동력 제공 등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으로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의정부/ 강진구기자
kj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