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64명 확진…회사·주점 등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상태바
인천 64명 확진…회사·주점 등 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21.07.2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에서 회사, 주점 등 다양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매DB]
인천지역에서 회사, 주점 등 다양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매DB]

인천지역에서 회사, 주점 등 다양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30분까지 소규모 집단감염 관련 4명 등 총 6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구 냉동회사 관련은 지난 16일부터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명이 추가됐다.

서구 주점과 관련은 확진자의 접촉자 중에 3명이 추가돼 누적 감염자는 105명으로 늘었다.

현대제철 인천공장 관련 확진자도 지난 14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후 20명도 추가됐다.

현대제철은 집단감염 확산세에 전날 오후 2시부터 40시간 동안 인천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공장과 협력업체 직원 등 2800여 명에게 검사를 받도록 했다.

집단감염 관련 4명을 제외한 신규 확진자 중 39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은 해외 입국자다. 나머지 20명의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부평구 17명, 미추홀구·연수구 각 11명, 계양구 7명, 중구·남동구·서구 각 6명이다.

이날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283명이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